충남방송

LG헬로비전 충남방송은 충남 도민이 원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듭니다.
충남방송은 당진∙서산∙태안∙예산∙홍성∙청양 지역, 헬로tv 디지털 채널 25번(일반 케이블 채널 4번)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지역방송국 지역방송 홈
를 클릭 하시면 관심지역으로 설정됩니다.
서울
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오늘의뉴스 | 뉴스 | 충남방송 | LG HelloVision
당진 산폐장 가동…"저감대책 마련" vs "감시 미흡" 구분이슈(함범호 기자) 2021.03.26 17:24:12

[앵커멘트]
전국 최대 규모의 산업폐기물 처리장이 최근 당진에서 본격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산폐장이 실제로 운영되기 시작하면서 이제 관심은 관리·감독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쏠리고 있습니다.
오늘 뉴스에선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 논란은 무엇이고 대책은 없는지 이와 관련된 소식 집중적으로 전해드릴텐데요.
먼저 가동 후 불거지고 있는 논란을 함범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본문]

당진 송산2산업단지에 들어선 산업폐기물 처리장.

전국 각지에서 실려온 폐기물을
매립하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입주 계약 미체결 등 각종 논란 끝에
지난달 19일 문을 열었습니다.

[S/U] 함범호 기자
"이곳 면적은 17만여 제곱미터,
매립 용량은 633만여 세제곱미터입니다.
단일 매립장으로는 전국 최대 규모입니다."

분진과 악취 등 환경오염으로
주민 피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상황.

사업장을 공개한 업체는
철저한 저감대책을 마련했다고 강조합니다.

[인터뷰] 당진 송산 산폐장 관계자
"침출수 누출 감지 시스템이라는 것을 국내 매립장 중에서 두 번째로 적용을 해놨습니다. 차수재가 찢어지거나 손상을 입었을 때 바로 침출수가 어디에서 어떤 문제가 생길 수 있는지 판단을 해서…"




또 주민과 전문가가 참여한 상시환경감시센터를 운영해
사업 현황을 투명하게 알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당진 송산 산폐장 관계자
"마을회관 내에 사업장 CCTV도 보실 수 있게끔 다 열어드렸고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인근 마을 주민들에게 사업 관련 설명도 해드리고 현장 안내도 해드리는 등 현장 안전점검 대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반면 시민단체는
정작 감시체계에 자신들은 빠져 있다며
참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당진시가 감시 강화를 위해 만든 민관사협의체에도
해당 업체가 들어가 있는 만큼
효과적인 관리·감독이 어렵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권중원/당진 산폐장 반대 범시민대책위원장
"민관사협의체 참여를 소극적이지만 결정을 했는데 저희들이 추천한 위원은 배제를 시키고 기존 16명을 이렇게 구성해서 그 인원으로 진행하겠다고 해서 시민사회단체가 그에 따른 사후 운영 관리에 대한 참여나 법적인 아무 조치가 없습니다."


뚜렷한 중재 방안을 찾지 못한 당진시는
자체 예산을 투입한
새로운 상설 감시기구 구성을 검토 중입니다.

[인터뷰] 인은환/당진시 폐기물관리팀장
"(주민 피해를) 최소화시키고 제3자가 보기에도 관리가 제대로 되게끔 당진시에서 상설 감시기구를 구상 중에 있습니다. 이것을 방법적으로 어떻게 구성을 할 것이냐. 시민단체와 당진시가 논의 중에 있고요."

극심한 찬반 갈등을 불러왔던 당진 산폐장.

실제 가동에 들어가면서
감시체계 구성을 둘러싼 논란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헬로TV뉴스 함범호입니다.


*촬영기자: 최호창


▶지역을 보는 창 우리 지역 중심 채널 'LG헬로비전 충남방송 25번'
[헬로tv뉴스] 매일 오후 1시 30분/6시 30분
[헬로이슈토크] 월~금 오후 7시 10분

▶당신의 이야가 뉴스가 됩니다
[제보] 카카오톡 친구 'LG헬로비전제보' 검색
[SNS] 유튜브·페이스북 '충남방송' 구독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소식 ©LG헬로비전,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