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방송

LG헬로비전 전북방송은 전북 도민이 원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듭니다.
전북방송은 정읍∙고창∙순창∙임실∙남원∙김제∙부안 지역, 헬로tv 디지털 채널 25번(일반 케이블 채널 3번)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지역방송국 지역방송 홈
를 클릭 하시면 관심지역으로 설정됩니다.
서울
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오늘의뉴스 | 뉴스 | 전북방송 | LG HelloVision
정읍 소싸움 예산 부활 철회 촉구 구분자치행정(박종호 기자) 2019.03.19 18:10:01

[앵커]
최근 정읍시가
지난해 삭감됐던 소싸움대회 관련 예산을
부활시키려한다는 내용 보도해드렸는데요,

정읍 시민단체가
소싸움 예산을 자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박종호 기잡니다.


[리포트]
동물학대 소싸움 도박장 건립 반대 정읍시민행동이
기자회견을 열고 정읍시를 규탄했습니다.

정읍시민행동은
지난해 정읍시의회가 삭감한
소싸움 관련 예산이
이번 추경안에 다시 편성돼
큰 충격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탈락보상금 3천3백60만 원이
대회 출전수당으로 이름만 바꿔서
재편성했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시의회가 삭감한 예산을
시민 여론 수렴이나 공청회 등도 없이
예산을 편성한 것은
시민과 의회를 우롱하는 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최영식 민주노총 정읍시지부 의장]
공청회를 한다거나 하는 노력 없이 조삼모사식으로 다시 예산을 편성한 것은 정읍시민과 정읍시의회를 우롱하는 행위가 아닐 수 없다.

정읍시민행동은
지금이라도 잘못된 행정 행위를 멈추고
추경에 반영한 소싸움 예산을
자진 철회 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또, 관련 예산을 다시 올린 부분에 대해
시민과 의회에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시민단체는
예산안과 추경안 편성에서
소싸움 협회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만
반영했다며 아쉬움을 호소했습니다.

[인터뷰 : 장세희 정읍시민행동 공동대표]
추경에 반영한 소싸움 관련 예산을 자진해서 철회하고, 시민과 시의회에 사과해야 할 것입니다. 더불어 유진섭 정읍시장은 후보시절 밝혔던 약속을 반드시 이행할 것을 촉구합니다.

이번에 다시 반영된 소싸움 대회 관련 예산은
1억 1천 3백60만 원.

한 번 삭감했던 예산을
정읍시의회가 어떻게 처리할지
결과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헬로티비뉴스 박종호입니다.

촬영기자 : 장민성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 소식, 전북방송 채널 25번
[헬로TV 뉴스] 월~금 저녁 6시 55분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소식 ©LG헬로비전,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