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방송

LG헬로비전 충남방송은 충남 도민이 원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듭니다.
충남방송은 당진∙서산∙태안∙예산∙홍성∙청양 지역, 헬로tv 디지털 채널 25번(일반 케이블 채널 4번)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지역방송국 지역방송 홈
를 클릭 하시면 관심지역으로 설정됩니다.
서울
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오늘의뉴스 | 뉴스 | 충남방송 | LG HelloVision
"문이라도 열게 해달라"…충남 유흥업계 반발 구분사회(김단비 기자) 2021.01.25 17:28:12

[앵커멘트]
남) 이혜은 아나운서, 요즘 카페 가나요?
여) 그럼요. 지난주부터 카페 내 취식도 허용됐잖아요. 그러니까 자주 이용하고 있죠.
남) 네, 거리두기 2단계가 연장되면서 카페처럼 방역조치가 완화된 곳이 있는가하면 그렇지 않은 곳도 있습니다. 바로 단란주점과 콜라텍 같은 유흥업소인데요.
여) 유흥업소에 대한 영업중단 조치가 장기화되면서 업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취재에 김단비 기자입니다.

[기사본문]

천안에서 유흥업소 두 곳을 운영하고 있는 황동현 씨.

지난해 8월 인수한 가게는
나흘만 정상 영업을 했을 뿐
지금까지 손님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유흥·단란주점 등에
영업 중단 명령이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5개월 넘게 가게 문을 못 열고 있지만
그나마 자신의 상황은 양호하다는 황 씨,

주위에는
임대료를 못내 신용불량자로 전락하거나
일용직으로 근근이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인터뷰] 황동현/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천안시지부 사무국장
"생활비는 물론이고 임대료까지 겹쳐서 저희들은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고요. 임대료를 못 내면 명도 소송을 해서 천안만 해도 20, 30군데 폐업이 속출하고 있고요. 유흥업소 업주들이 진짜 힘든, 나이 많은 사람 말고 젊은 층은 막노동도 가고 알바를 하는 업소도 많습니다."

충남과 대전지역 유흥·단란주점 업소는 3천1백여 곳입니다.

집합금지 명령으로
업소당 7백만 원 정도의 재난지원금을 받았지만
실상은 한 달 임대료밖에 안되는 곳도 있습니다.

업주들이 바라는 것은
유흥업소에 내린 집합금지 명령을 풀어달라는 것.

식당이나 카페, 호프집이
영업을 하는 상황에서
유독 유흥업소만 강제 휴업명령을 내리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입장입니다.

또 손실 보상과 생계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동현/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천안시지부 사무국장
"헌법 23조 3항에 보면 보상을 해주게끔 돼있으니 보상을 해달라 이렇게 요청했고요. (다른 곳은) 영업을 하는 대도 불구하고 저희들만 집합금지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또 그런데는 코로나가 걸리지 않고 유흥주점만 오면 코로나가 걸리는 것처럼 매도를 하고 있어서 저희가 더 억울한 심정입니다."

충남도는
유흥·단란주점 업소당 100만 원 추가 지원과 함께
집합금지 조치 해제를 정부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헬로TV뉴스 김단비입니다.


*촬영기자: 최호창

▶LG헬로비전 채널 25번, 지역 소식 No.1 충남방송
[헬로tv뉴스] 평일 오후 1시 50분/6시 25분, 우리 동네 대표 뉴스
[헬로이슈토크] 월~금 오후 7시 5분, 지역 핫이슈 심층 토크

▶지역 주민들이 만들어 가는 충남방송
[SNS] 유튜브·페이스북 '충남방송' 구독
[제보] 카카오 ID '제보 25' 검색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소식 ©LG헬로비전,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